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이웨더 "맥그리거 은퇴경기 될 것"...중계는 11시 30분 부터

코너 맥그리거(왼쪽)와 플로이드 메이웨더. [사진=쇼타임]

코너 맥그리거(왼쪽)와 플로이드 메이웨더. [사진=쇼타임]

UFC 2체급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와 전 세계 최정상급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의 경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빅매치를 기대하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2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공식 계체가 진행됐다. 맥그리거는 153파운드(약 69.4㎏)로 슈퍼웰터급 기준(154파운드)을 간신히 통과했다.
 
맥그리거는 "난 전문가다. 계체 정도는 문제도 아니다. 내 몸을 보면 알겠지만, 컨디션은 최고다. 내일 링에는 170파운드(약 77.1㎏)까지 몸을 불려 올라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서 그는 메이웨더를 거론하며 "내가 본 것 중 컨디션이 최악인 것 같다. 그를 2라운드에서 쓰러트릴 거다. 누가 이기는지 지켜보라"고 호언장담하기도 했다.
 
메이웨더는 계체를 149.5파운드(약 67.8㎏)로 통과했다. 그는 "체중으로 싸우는 게 아니다"라며 "그저 주먹으로 보여주면 된다. 멀리 안 간다"고 비아냥거렸다.
 
이어서 "이번 경기가 맥그리거의 은퇴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 전 선수끼리 상대방과 말로 주고받는 신경전, 이른바 '트래쉬 토크'를 한 방씩 주고받은 셈이다.
 
메이웨더와 맥그리거의 슈퍼웰터급 12라운드 복싱 경기는 27일 오전 10시 30분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다. 한국에서는 KBS를 통해 오전 11시 30분부터 중계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