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박정환·박영훈 9단, 몽백합배 4강 진출

박정환(왼쪽) 9단과 박영훈 9단 [사진 한국기원]

박정환(왼쪽) 9단과 박영훈 9단 [사진 한국기원]

박정환·박영훈 9단이 몽백합배 4강에 진출했다. 
 
26일 중국 안후이성 퉁링에서 열린 제3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 8강전에서 박정환 9단은 중국의 신예 천쯔젠 5단을 199수 만에 흑 불계로 꺾고 몽백합배 4강에 올랐다. 박 9단은 지난 24일 몽백합배 16강에서 중국 랭킹 1위 커제 9단을 꺾고 8강에 오른 바 있다.
 
박영훈 9단도 중국의 판윈뤄 6단에게 210수 만에 백으로 불계승을 거두고 4강에 진출했다. 박영훈 9단은 중반 불리했으나 그의 별명인 '소신산(小神算)' 답게 끝내기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이로써 한국은 몽백합배 8강에 진출한 두 명의 선수 모두 4강에 진출했다. 간만에 한국의 세계대회 우승에 청신호가 켜진 것이다. 
 
중국은 리쉬안하오 6단과 셰커 3단이 각각 황신 4단과 랴오위안허 5단을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준결승전은 오는 11일 17일부터 열린다. 박정환 9단은 셰커 3단과, 박영훈 9단은 리쉬안하오 6단과 3번기를 벌인다.
 
결승 5번기는 12월 30일부터 열린다. 우승 상금 180만위안(약 3억원), 준우승 상금 60만위안(약 1억원)이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