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명수가 '128억 기부금 횡령' 소식에 분노하며 한 말

개그맨 박명수. [중앙포토]

개그맨 박명수. [중앙포토]

"어떻게 자기 입으로 넘어갑니까."  
 
박명수는 2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아동 복지 기부단체 회장이 기부금을 횡령해 초호화 생활을 하다 구속됐다는 이야기에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박명수는 "기부라는 게 여유가 있어 하는 분들도 있지만 그렇지 않음에도 정을 나누는 분들이 정말 많다"며 운을 뗐다.
 
박명수는 "(횡령은) 그런 분들의 마음을 무너뜨리는 행동이다. 그게 어떻게 자기 입으로 넘어갑니까"라며 화를 냈다.
 
최근 아동 복지 기부단체 새희망씨앗은 허위 사실로 4만 9000여 명을 속여 후원금 명목으로 약 128억 원을 받아 횡령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모금액 128억원 중 2억1000만원만 실제 아동 후원금으로 사용했으며 그중 126억원은 회장 윤씨와 대표 김씨, 지점장들이 아파트 구매, 해외 골프 여행, 요트 여행, 고급 외제차구매 등의 호화생활을 누리는 데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