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태평양사령부 "北 발사 미사일 3발 모두 실패"

[사진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방송 캡처]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25일(현지시간) 북한이 탄도미사일 세 발을 발사했으나 모두 실패했다고 밝혔다.  

 
데이브 벤험 미국 태평양사령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면서 "북한이 발사한 첫 번째와 세 번째 미사일은 비행에 실패했으며, 두 번째 미사일은 거의 (발사) 즉시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태평양사령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6시 49분 첫 번째 미사일을 시작으로 7시 7분과 7시 19분 각각 두 번째와 세 번째 미사일에 이르기까지 약 30분에 걸쳐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분석했다. 
 
태평양사령부는 "북한의 미사일이 미국 본토와 괌에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26일 "북한이 오늘 오전 6시 49분경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동북 방향의 김책 남단 연안 동해 상으로 불상의 단거리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비행거리는 약 250여km로,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 분석 중"이라며 "대통령에게는 관련 사항이 즉시 보고됐다"고 덧붙였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은 글에서 "미국 태평양사령부 발표를 그대로 믿는다면 두 번째는 불발로 실패가 분명하겠지만 250㎞ 날아가 공중폭발했다는 것만으로 실패를 단정하기 어렵다"며 "북한이 일정고도와 위치에서 임의로 폭발시켰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