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北 단거리 발사체, 300㎜ 대구경 다연장포 추정"

[연합뉴스]

[연합뉴스]

청와대는 26일 오전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소집했다. 이날 상임위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주재로 오전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오늘 발사한 불상의 발사체는 현재로써는 개량된 300mm 방사포(대구경 다연장포·Multiple Rocket Launcher)로 추정되나, 정확한 특성과 재원에 대해서는 군 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또 "상임위는 북한의 발사상황을 점검하고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했다"며 "현재 진행 중인 UFG(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을 더욱 철저히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6시 49분 북한이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불상의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3발의 미사일 가운데 첫 번째와 세 번째 미사일은 200㎞ 이상 비행했으나, 두 번째 미사일은 발사 직후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군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를 포착한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북한이 이번에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은 지난달 28일 ICBM(대륙간탄도탄)급인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를 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한·미 양국이 지난 21일부터 31일까지 연합훈련인 UFG 연습을 하는 데 대한 반발 차원의 도발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