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회찬 "이재용, 美 법원 같았으면 최소 징역 24년"

 
이날 1심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는 특검이 기소한 내용 가운데 뇌물죄·횡령죄를 일부 인정해 이 부회장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노 의원은 이에 보도자료를 통해 "박영수(65·사법연수원10기)특검의 주장이 받아들여지고, 미국 법원이 판결했다면 최소한 징역 24년은 나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이 박영수 특검팀의 구형량(징역 12년)을 대폭 낮춘 징역 5년을 선고한 것은 고질적인 '재벌 전용 특별양형'이라는 것이다.
 
노 의원은 "미국 연방 양형기준매뉴얼(U.S. Sentencing Commission Guidelines Manual 2016)에 따르면 뇌물 액이 2500만달러(약 281억 7500만원) 이상이고, 중요한 의사결정권한을 가진 고위공직자의 경우 최소 24년 4개월, 최장 30년 5개월의 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원은 대통령의 적극적 지원 요구에 '수동적' 대응으로 뇌물을 공여했다는 점을 감형 사유로 들었는데, 권력을 이용해 사익을 챙긴 '삼성'이 국정농단의 주범임을 법원이 간과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재판부가 뇌물죄 성립을 인정하고 그간 재벌 총수에게 내려지던 집행유예 관행과 달리 실형을 선고한 것에 대해 "정경유착의 폐습에 경종을 울린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노 의원은 "이번 재판부가 인정한 '정경유착'의 폐해성에 대한 인식은 높이 평가한다"며 "현재 심리가 진행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완전한 정의'가 실현되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