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NS에 '도도맘' 김미나 모욕 글 올린 30대 주부 재판에

김미나씨. [사진 여성중앙]

김미나씨. [사진 여성중앙]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35)씨를 모욕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로 30대 주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홍승욱)는 모욕 혐의로 주부 함모(38)씨를불구속기소 했다고 24일 밝혔다. 함씨는 앞서 업무상 횡령 등으로도 불구속기소 돼 현재 재판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함씨는 올해 1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김씨가 쓴 글을 공유한 후 '○○○랑 몰려다니면서 했던 쓰레기만도 못한 짓거리들, 너희가 인간이고 너희가 애를 키우고 있는 애 엄마들 맞느냐'라고 쓴 혐의를 받는다. 함씨는 2월에도 모욕하는 글을 썼다.
 
함씨는 김씨가 불특정 일반인의 신상을 폭로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인 '강남패치'에 자신을 비난했다고 생각해 앙심을 품고 모욕 글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함씨는김씨의 지인과 아는 사이로 전해졌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