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복지부 깜짝 방문…공무원들 반응은

25일 오후 정부 세종청사에서 근무하던 보건복지부 공무원들이 갑자기 술렁이기 시작했다. 이날 세종청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예고도 없이 복지부 복지정책관실을 깜짝 방문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획재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이곳을 방문했다. 공무원들은 문 대통령의 방문 소식을 듣고 복도로 몰려나와 문 대통령과 ‘인증샷’을 찍으며 즐거워했다.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세종특별자치시 정부 세종컨벤션에서 열린 기획재정부,공정거래위원회,금융위원회 핵심정책 토의에 참석 전 보건복지부를 깜짝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세종특별자치시 정부 세종컨벤션에서 열린 기획재정부,공정거래위원회,금융위원회 핵심정책 토의에 참석 전 보건복지부를 깜짝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의 이날 ‘깜짝 방문’은 기초생활보장 업무와 노숙인 복지, 취약계층 의료급여 등 격무로 유명한 이곳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미리 계획됐다고 한다. 복지부 내에서도 극소수 간부만 알고 있었다.
 
특히 복지정책관실은 지난 1월 세 아이의 ‘워킹맘’으로 복직 후 휴일에 출근해 근무하다가 순직한 김 모 사무관이 근무한 부서이기도 하다. 당시 문 대통령은 SNS에 “과로로 숨진 여성 공무원의 소식에 또 한 번 가슴이 무너진다”고 적었었다.
 
문 대통령은 김 사무관이 앉아서 일하던 자리를 한동안 무거운 표정으로 물끄러미 쳐다봤다. 김 사무관과 일하던 동료들에게는 “그나마 이른 시일 내 순직으로 인정돼 다행스러운데 같은 부서 분들이 가슴이 아플 것 같다”고 위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핵심정책 토의'에 앞서 보건복지부를 깜짝 방문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및 직원들과 손 하트를 그리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핵심정책 토의'에 앞서 보건복지부를 깜짝 방문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및 직원들과 손 하트를 그리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복지 정책에 관심을 쏟고 있어서 업무가 더 늘지 않았을까 걱정된다”면서 “여러분에게 짐이 되지 않을까 해서 미안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른 부처에 비해 인원이 20∼30%가 부족하다’는 한 직원의 이야기를 듣고 “복지국가로 가면서 복지 업무가 늘어나서 그런 것 같다”며 직무평가 분석 등으로 인력을 재배치하는 방안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핵심정책 토의'에 앞서 보건복지부를 깜짝 방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및 직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핵심정책 토의'에 앞서 보건복지부를 깜짝 방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및 직원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세 자녀를 둔 남성 직원에게는 “아빠들의 육아휴직 사용 실태는 어떤가”라고 물은 뒤 ‘(육아휴직 급여가) 150만원으로 인상된다는 얘기를 듣고 마음이 놓였다’는 답변을 듣고 문 대통령은 “대통령 덕분”이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상급자가 싫어하지 않더라도 ‘내가 가면 다른 동료들이 일을 떠안아야 한다’고 생각해 휴직하기가 쉽지 않다”며 “등을 떠밀어서라도 육아휴직을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아이 세 명부터는 출산부터 졸업까지 책임지겠다고 한 제 공약을 기억하셔야 한다”며 “적당한 시기에 아빠의 육아휴직 사용률도 부처별로 받아보라”고 지시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