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마트 베이컨 판매 중단…살충제 계란 이어 간염 베이컨 공포

살충제 계란, 발암물질 생리대에 이어 간염 베이컨 공포가 퍼지고 있다. 유럽에서 E형 간염 유발 논란을 빚고 있는 독일‧네덜란드산 돼지고기로 만든 베이컨과 햄이 국내에 유통되고 있기 때문이다. 
 

E형 간염 유발 논란 있는 독일·네덜란드산 베이컨·햄 매장서 철수
70도 이상에서 2분간 가열하면 E형 간염 바이러스 사멸
원산지에 독일·네덜란드 표기 있어도 해당 국가 고기 사용하지 않기도

국내 대형마트 3사(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는 25일 독일‧네덜란드산 돼지고기를 원료로 만든 베이컨과 햄의 판매를 중단했다. 롯데마트는 청정원 참나무로 훈연한 베이컨과 슬라이스 햄, 초이스엘 베이컨 등 3개 제품을 매장에서 철수했다. 이마트도 청정원 참나무로 훈연한 베이컨, 피코크 스모크 통베이컨 등 2개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익명을 요구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계란 등 ‘먹거리 포비아’가 퍼지고 있는 시점에서 소비자의 불안감을 미리 방지하고자 내린 조치”라고 말했다.  
국내 대형마트가 유럽에서 E형 간염 유발 논란을 빚고 있는 독일·네덜란드산 돼지고기로 만든 국내 베이컨·햄의 판매를 중단했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대형마트가 유럽에서 E형 간염 유발 논란을 빚고 있는 독일·네덜란드산 돼지고기로 만든 국내 베이컨·햄의 판매를 중단했다고 25일 밝혔다.

 
대형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는 베이컨이나 햄 같은 가공육 제품에 사용된 돼지고기의 원산지를 소비자가 정확히 파악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식품법상 원산지 수입국 표기는 세 곳까지, 1년간 유지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베이컨 제품에 표기된 원산지가 네덜란드‧미국‧스페인이라도 해당 제품에 미국산 돼지고기만 사용됐을 수 있다.  
 
실제로 현재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베이컨이나 햄 중에 원산지가 독일‧네덜란드라고 표기된 제품이 적지 않지만, 그중 일부 제품만 판매 중지한 것도 이 때문이다. CJ제일제당에서 내놓은 베이컨의 경우 원산지에 네덜란드가 표기돼 있지만 7월 이후 모든 베이컨 제품에 네덜란드산 돼지고기를 사용하지 않았다.  
 
식품업체는 대형마트의 이번 조치가 지나치다는 반응이다. 식품의약품 안전처에 따르면 E형 간염 문제가 있는 제품은 비가열식 소시지다. 가열하지 않고 만든 하몽이나 살라미 같은 제품이 대표적이다. E형 간염에 걸린 돼지고기도 가열하면 먹어도 괜찮다. E형 바이러스는 섭씨 70도 이상에서 2분만 가열하면 죽는다. 식품업체 관계자는 “국내 육가공 제품은 대부분 75도 이상에서 최소 20분 이상 가열해서 만드는 제품인데 단지 독일‧네덜란드산이라는 이유로 철수하는 것은 지나친 감이 있다”고 말했다. 
 
E형 간염은 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물이나 덜 익은 돼지고기 등을 통해 감염된다. 대부분 경미해 증상만 앓고 넘어가지만 간혹 간 손상이나 간 부전을 일으키기도 한다. 식약처는 국내에 들어오는 유럽산 소시지를 포함한 비가열 식육 가공품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고 유럽산 돼지고기를 원료로 사용하는 국내 제품 중 가열이나 살균 공정을 거치지 않고 만든 제품을 검사할 계획이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