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정배 "安, 내년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해야"…안철수 "재방송 보는 줄 알겠다" 설전

왼쪽부터 천정배·안철수 국민의당 당 대표 후보. [중앙포토, 연합뉴스]

왼쪽부터 천정배·안철수 국민의당 당 대표 후보. [중앙포토, 연합뉴스]

국민의당 당권 주자인 천정배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8·27 전당대회를 사흘 앞둔 24일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치열한 설전을 주고받았다.
 
천 후보는 이날 오후 MBN이 주최한 국민의당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 출연해 "(안 후보는) 진정으로 아끼는 분들에게서 이번에 사랑의 회초리를 맞아야 한다. 당분간 반성과 처절한 성찰의 뜻을 가져라"고 견제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가 내년 서울시장 후보로 헌신하는 게 당도, 안철수도 살리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천 후보가 "안 후보가 전면에 나설수록 국민 지지가 떨어지는 '안철수 역설'이다. (당 대표가 아닌) 내년 서울시장 선거에 후보로 헌신하라"고 말하자 안 후보는 "여러 번에 걸쳐 말했다. 이 방송을 보는 분들은 재방송이 아닌가 생각할 것 같다"고 맞받아쳤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