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정의로운 국가 위한 냉철한 판결…이재용 사과해야"

 더불어민주당은 25일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한 것에 대해 “정의로운 국가를 만들기 위한 사법부의 냉철한 판결을 국민과 함께 존중한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이 부회장은 법과 원칙에 따른 판결을 존중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 [중앙포토]

 
김 대변인은 “그동안 이 부회장은 재판 과정에서 말 바꾸기와 변명으로 국민 정서와는 먼 행태를 보였다”며 “하지만 재판부는 결국 뇌물죄, 해외재산 도피 등을 인정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촛불 시민혁명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요구이자 특권과 정경유착 등이 사라지는 공정한 국가사회를 다시 건설하라는 요구였다”며 “법은 누구에게나 어떠한 차별 없이 공정하게 적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