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책하는 거 안다" '푸드 트럭' 방송 후 차오루가 밝힌 심경

아이돌 그룹 피에스타의 멤버 차오루가 '푸드 트럭'에 출연하게 된 소감과 첫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비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사진 SBS 방송화면, 중앙포토]

[사진 SBS 방송화면, 중앙포토]

 
차오루는 지난 18일 SBS 방송 '백종원의 푸드트럭'을 통해 장사에 도전했다. 첫 방송에서 차오루가 밝힌 아이돌의 현실적 고충이 큰 화제를 모았지만, 일부 시청자들의 "사실과 너무 다른 이야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현실적 고민을 털어놓는 차오루. [사진 SBS 방송화면]

현실적 고민을 털어놓는 차오루. [사진 SBS 방송화면]

첫방송 이후 차오루는 "실시간 검색 순위에 내가 올랐다. 시청자의 관심이 큰 걸 그때 느꼈다. 응원도 있지만 질책해주시는 분들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래서 더 열심히, 진정성 있는 모습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장사를 직접 해본 것에 대해 "장사는 쉽지 않다. 모든 부분을 꼼꼼히 따져서 해야 한다. 음식의 원재료, 요리 방법, 비주얼, 퍼포먼스까지 꼼꼼히 신경 썼다"며 진지한 모습으로 답했다.
 
차오루. [중앙포토]

차오루. [중앙포토]

힘든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차오루는 "힘든 것은 이미 예상했다. 특히 난 젊으니까 열심히 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고, 그래서 지금 더 노력해야 한다. 같이 장사하시는 분들 보니 다 젊은 분들이었다. 지금 내가 힘들다고 말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간혹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들이 조금 힘들다"고 전했다.
 
백종원. [중앙포토]

백종원. [중앙포토]

그리고 차오루는 백종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백종원 덕분에 이 일을 할 수 있게 됐다. 존경하고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차오루는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참여하게 돼 정말 영광이다. 장사에 대한 치열한 면들을 많이 배웠고,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열심히 하겠다. 꾸준히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라 말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