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인 비하" … 워너원 김재환 인종차별 '황당' 논란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멤버 김재환이 황당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SNS에 한 외국인이 "김재환이 TV 방송에서 흑인을 비하했다"며 방송 캡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MBC Music 방송화면]

[사진 MBC Music 방송화면]

 
사진 속 김재환은 "Yo 내가 What's Up? Come on"이라며 랩 실력을 뽐냈다. 김재환은 워너원에서 메인보컬을 맡고 있다. 고로 시청자들은 그가 랩 하는 모습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사진 MBC Music 방송화면]

[사진 MBC Music 방송화면]

문제는 영어 가사 사이에 있던 단어 '내가'였다. 이 외국인은 '내가'를 흑인 비하 발언인 '니가(nigger)'로 오해한 것이다. 그래서 이 외국인은 김재환이 흑인을 비하하는 비속어를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 황당한 사건을 몇몇 해외 매체들이 기사화하며 문제가 불거졌다.
 
이를 진지하게 오해하고 있는 외국인들에게 한국 팬들은 직접 '내가' 발음에 관해 설명해주는 등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