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일 정부 미세먼지 보고서 함께 낸다

25일 폐막한 제19차 한·중·일 3국의 환경 장관회의(TEMM 19)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가운데)과 중국의 리간제 환경보호부장(왼쪽), 일본의 나카가와 마사하루 환경성 장관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폐막한 제19차 한·중·일 3국의 환경 장관회의(TEMM 19)에서 김은경 환경부 장관(가운데)과 중국의 리간제 환경보호부장(왼쪽), 일본의 나카가와 마사하루 환경성 장관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중·일 3국이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물질 장거리 이동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공동으로 발간하기로 합의했다.
3국은 2013년부터 공동 연구를 진행해왔으나 그 연구 결과를 종합적으로 공개한 사례는 없었다.

2013년부터 진행한 공동 연구 결과
장거리 이동 오염 처음 공개하게 돼

24~25일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한·중·일 환경 장관회의에서 합의

미세먼지와 지속가능발전 협력 모색
해양쓰레기, 외래종 피해 문제도 논의

 
25일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제19차 한·중·일 3국의 환경 장관회의(TEMM 19)를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동북아 오염물질 장거리 이동에 관한 연구 보고서 발간을 공동 추진하기로 3국 환경장관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공동 연구 내용의 일부가 공개되기는 했으나 전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3국 환경장관회의를 마친 김은경 환경부 장관(가운데)과중국의 리간제 환경보호부장(왼쪽), 일본의 나카가와 마사하루 환경성 장관이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3국 환경장관회의를 마친 김은경 환경부 장관(가운데)과중국의 리간제 환경보호부장(왼쪽), 일본의 나카가와 마사하루 환경성 장관이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강찬수 기자

해당 보고서가 발간되면 3국 간 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 물질에 대한 추가적인 공동 대응 논의를 촉진하고, 적극적인 오염 감축을 추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이와 관련 "3국이 공동으로 수행한 연구에는 3국이 초미세먼지(PM2.5) 측정 결과 등이 포함돼 있으며, 모델링을 통한 각국의 오염 기여도 등도 산출한 것이 들어있다"며 "중국 측이 자국 내에서 측정한 미세먼지 오염도 역시 포함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각국이 측정한 오염도는 큰 차이가 없는데, 공동으로 보고서를 작성하게 되면 결과적으로 중국이 오염의 심각성을 인정하게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다만 오염 기여도 산출의 경우 입력 데이터는 동일하지만, 산출에 사용하는 모델은 각자 다른 모델을 사용하기 때문에 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25일 오전에 진행된 제19차한·중·일 3국의 환경 장관회의(TEMM 19) 본회의 모습. 강찬수 기자

25일 오전에 진행된 제19차한·중·일 3국의 환경 장관회의(TEMM 19) 본회의 모습. 강찬수 기자

이번 회의에는 한국의 김 장관과 중국의 리간제(李干杰) 환경보호부장, 일본의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雅治) 환경성 장관을 비롯해 3국의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3국은 이번 회의를 통해 국제 사회에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각국에 공동 연구를 맡을 연구기관을 선정해 이들 기관을 중심으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이를 통해 3국은 지속가능한 발전과 관련한 정책을 공유하고, 전 세계적으로 2030년까지 추진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의 달성에 기여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또 일본에서 최근 발견된 붉은불개미 등 외래종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으며, 해양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동북아 지역에서 환경 분야 최고위급 협력체인 한·중·일 환경 장관 회의는 1999년 한국의 제안으로 시작돼 매년 세 나라가 교대로 개최하고 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경남 창녕 우포늪 관리사무소의 이성봉 계장이 김 장관으로부터 환경상을 받았다.
이 계장은 2008년 중국으로부터 받은 따오기를 관리해 318마리로 늘리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