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명균 "북핵, 제재·대화 함께 가야…필요시 대북특사 파견"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5일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해 “제재와 대화가 함께 갈 때 북핵 문제 해결의 단초가 열렸음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의 ‘정기국회 대비 국회의원 워크숍’을 앞두고 미리 배포한 발제문을 통해 “북한에 대한 제재와 대화를 선후 관계의 문제로 볼 것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중앙포토]

조명균 통일부 장관. [중앙포토]

 
그는 “과거 남북관계가 좋았을 때 북핵 문제에서 진전이 있었고 한반도 상황도 안정적으로 관리됐다”면서 “남북관계·북핵 문제의 상호 진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비핵화 협상의 구도가 ‘안보 대 경제’에서 ‘안보 대 안보’ 구도로 바뀌었다면서 “김정은의 북한은 경제적 보상에 따른 핵 협상 가능성 일축하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 철폐, 북미 평화 협정 등 안보 대 안보 협상을 강조하고 있고 중국의 ‘쌍중단ㆍ쌍궤병행’, 러시아의 ‘북핵해결 로드맵’도 같은 맥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핵해결을 위한 정책 추진 방향으로 ▶북한이 실감할 수 있는 제재와 압박 ▶가용 가능한 모든 평화적 방법 동원 ▶북한 비핵화를 위한 포괄적·단계적 협상 등을 제시했다.
 
조 장관은 남북문제와 관련, “새 정부 들어서도 북한은 일부 제3국 민간교류 접촉 외에는 모두 거부하고 있다”면서 “10년간의 단절을 극복하고 다시 대화를 열어나가는 데에는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한 만큼 서두르지 않고 대화 채널 복원을 일관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필요할 경우 대북특사 파견도 검토하겠다”며 “남북 경협 재개시 동력을 유지하는 차원에서 개성공단 및 경협기업 피해 지원 완료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