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우조선, 해군 잠수함 ‘장보고’에 핵심장비 공급

 대우조선해양이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개발한 핵심장비를 우리 해군 최신예 잠수함에 공급하기로 했다. 이달 초 국내 최초로 국산 잠수함을 수출한 데 이어 잠수함 관련 기술력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무기체계 등 3종...총 2150억원
이달초 인도네시아에 잠수함 수출

작전중인 장보고급 잠수함. [중앙포토]

작전중인 장보고급 잠수함. [중앙포토]

 대우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과 ‘3000t급 잠수함 장보고-III 1차 사업 3번함’에 설치될 장비 3종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무기체계와 연료체계와 관련한 핵심 장비로 계약 규모는 2150억원이다. 이는 대형 액화천연가스(LNG)선 1척에 맞먹는 규모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장보고-III 1차 사업 3번 잠수함을 수주했는데 핵심장비 기술이 없어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설비를 공급받기로 했다. 장비 인도는 2021년 말까지다.
 
 장보고-III 사업은 대한민국 해군의 차기 주력 전력인 3000t급 잠수함을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드는 사업이다. 기본설계와 상세설계는 물론 핵심장비까지 국산화한다. 대우조선해양은 2012년 약 1조7000억원 규모의 장보고-III 1차 사업을 수주해 2척의 잠수함을 만들고 있다.  
 
대우조선이 인도네시아에 수출한 잠수함 '나가파사(NAGAPASA)'. [중앙포토]

대우조선이 인도네시아에 수출한 잠수함 '나가파사(NAGAPASA)'. [중앙포토]

 대우조선해양은 1987년 장보고-I 사업의 첫 번째 함정인 ‘장보고함’을 수주한 이래 대한민국 해군으로부터 14척,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3척을 수주했다. 국내 기업 가운데 잠수함 수주 실적으로는 1위다. 특히 지난 3일엔 2011년 인도네시아 국방부로부터 수주한 1400t급 잠수함 3척 중 첫 번째 함을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 30년간 회사가 축적한 잠수함 건조능력으로 주요 장비를 국산화하고 노력한 결과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잠수함을 수출하는 국가가 되는 데 기여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최고의 기술 경쟁력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