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아베 총리와 30분간 통화…대북 공조 방안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10시 40분부터 30분간의 통화에서 북핵 등 한반도의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한·일 양국 공조 및 대응방안을 협의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아베 총리와 통화한 것은 5월 11일, 5월 30일, 8월 7일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 상황을 면밀히 주시·분석하면서 이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한·일 간 또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국제사회와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올바른 여건에 대해서도 한·일 간,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와 협의를 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또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등 역사문제도 잘 관리하면서 양국이 미래지향적 성숙한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는 데도 인식을 함께했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박 대변인은 "양 정상은 정부 간 노력뿐 아니라 한일의원연맹 등 다양한 노력도 양국관계 발전에 유익할 것이며 이런 활동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하고, 9월 블라디보스토크 정상회담서 만나 많은 유익한 얘기를 나누자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다음 달 6∼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며, 박 대변인은 "이 기간 한일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 중이고, 오늘 통화에서 정상회담을 했으면 좋겠다는 양국 정상의 의견을 교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