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교총 상조 기금 고갈 위기…고위험 투자로 240억원 날려

서울 지역 1만4300여명 교사의 이익단체(비영리사단법인)인 서울시교원단체총연합회(서울교총)가 상조회 기금을 부실 운영해 막대한 투자 손실을 입은 사실이 드러났다.  
25일 서울교총에 따르면 현재 이 단체의 상조회(회원 4824명)의 기금 잔고는 180억원으로, 회원들이 납입한 원금 321억원과 퇴직 이자 102억을 합친 지급 예상액인 423억원보다 243억원이 부족한 상태다.

서울교총 상조 기금 잔고 지급액보다 243억 부족
2012년부터 사무총장이 결재 없이 임의 운영해
변액보험·주식·펀드 등 집중 투자. 원금까지 손실
서울교총 "가용재산 활용. 회원 피해 최소화하겠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 5월 취임한 전병식 서울교총 회장 집행부가 법무법인과 회계법인에 의뢰해 기금 운용 실태 파악한 결과 밝혀졌다.
실태조사 결과, 회계 책임자인 사무총장과 담당국장은 그간 상조회 기금을 원금 손실 위험이 큰 변액보험·주식·펀드 등 고위험 상품에 투자해 거액의 손실을 본 사실이 파악됐다.
또 공무원연금법 개정으로 회원들의 퇴직과 탈퇴가 이어져 원리금 지급 자금이 빠듯해지자, 보험상품 중도 인출과 약관대출, 펀드 담보 대출 등을 받으며 손실을 더욱 키운 사실도 확인됐다.
회계 책임을 맡은 사무총장 김모씨는 2012년부터 회장 결재를 받지 않고 기금을 임의로 운영해왔으며, 기금 계좌를 모친의 전세보증금 이체에 쓰는 등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사실도 드러났다.
전병식 서울교총 회장[중앙포토]

전병식 서울교총 회장[중앙포토]

이에 대해 서울교총은 24일 대의원회의를 열고 “서울교총 사무실 건물을 포함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재산을 활용해 회원들의 원금을 보전하겠다”고 결의했다. 현재 서울교총 집행부는 기금 고갈 상태를 우려해 회원들의 입·출금을 전면 중단하고 사무총장과 담당국장을 직위해제한 뒤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서울교총 전병식 회장은 “회원들이 납부한 금액을 최대한 보장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