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쇄빙선 없이 북극권 통과한 수송선 "온난화 영향"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LNG선이 얼음을 깨면서 운항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LNG선이 얼음을 깨면서 운항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제공]

자체 쇄빙(碎氷) 기능을 갖춘 대형 수송선이 역사상 처음으로 쇄빙선 없이 얼음으로 뒤덮인 북극 근처 항로를 통과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일간 가디언 등의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적의 액화천연가스(LNG) 수송선인 크리스토프 드 마제리호는 노르웨이 함메르페스트에서 한국의 충남 보령시까지 이어지는 '북동항로(러시아 북쪽 해상을 운행하는 항로)'를 19일 만에 돌파했다. 기존 소요 시간을 약 30% 단축한 것이다.  
 
빌 스피어스 소브콤플로트 대변인은 BBC에 "과거에는 여름에서 가을까지 약 4개월간 북부항로를 이용할 수 있었고 그나마도 쇄빙선의 호위가 필요했다. 이제는 야말반도 항구 사베타에서 서쪽으로는 1년 내내 운행할 수 있고, 동쪽 루트도 1년에 절반 기간은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사우샘프턴대학의 해양학자 사이먼 복설은 가디언에 "지금 당장 모두가 온실가스 배출을 멈춰도 북극의 얼음이 줄어드는 것은 당분간 막을 수 없는 추세"라며 "북서항로(북아메리카 북쪽 항로)는 이미 많은 선박들이 이용하고 있고 북동항로도 2010년부터 조금씩 열리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