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용부 장관, 한상균 석방 언급" 자료 배포한 민노총, 논란 일자 수정

김영주장관 고용노동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김 장관이 인사말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김영주장관 고용노동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김 장관이 인사말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민주노총이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현재 수감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보도 자료를 배포했다가 논란이 일자 해당 문구를 뺀 자료를 재배포했다.
 
민주노총은 24일 오후 김 장관과의 비공개 간담회 직후 "한 위원장의 실형 구속은 말이 안 된다. 석방돼야 한다"는 김 장관의 발언 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이 간담회에서 이영주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한 위원장의 부재가 현재의 노정관계를 보여주는 상징적 모습"이라고 말했고, 김 장관은 "한 위원장의 실형 구속은 말이 안 된다. 석방돼야 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한 위원장은 지난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고용부는 이에 김 장관이 "한 위원장은 석방돼야 한다"고 발언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고, 민주노총은 최초 보도자료를 배포한 지 몇 시간 만에 해당 문구를 뺀 수정 자료를 재배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