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중·러 겨냥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 해"

[사진조선중앙통신]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 미사일 도발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해 북한이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 한다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국제문제연구원 박사 정명철 명의의 '진실을 가려보는 눈이 흐려지면 불의가 판을 치기 마련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전했다.
 
그는 논평에서 "일부 주변 대국들은 악화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에 대한 책임이 조선(북한)에도 있고 미국에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미국은 조선을 핵 보유로 떠민 장본인으로, 조선반도 정세를 항시적인 긴장 국면으로 몰아온 호전국가"라고 했다.
 
이어 "유엔과 미국의 강권에 굴복하여 그에 극구 추종하는 덩치 큰 주변 나라들의 온당치 못한 행태가 조선반도 정세를 더욱 긴장하게 하고 있다"고 했다. 구체적인 국가명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사실상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비난을 우회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특히 마오쩌둥이 추진했던 '양탄일성'(兩彈一星, 원자·수소폭탄과 인공위성) 등을 거론하며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계의 압력 속에서 말로는 다 표현 못 할 고행의 길을 걸을 때 그에 전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준 것은 바로 조선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러한 주변 대국들이 개구리 올챙이 때 생각을 못 한다고 미국의 핵 공갈과 위협에 대처한 조선의 자위적 핵 무력 강화를 한사코 가로막으며 지어(심지어) 이 나라에 대한 미국의 제재, 압박에 거리낌 없이 동참해 나서고 있으니 여기에 무슨 체면이 있고 양심과 신의가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전날에도 중국과 러시아를 겨냥해 "미국의 제재 소동에 합세했다"며 비난하는 글을 게재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