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약 논란' 봉구스 밥버거 대표 "순간 일탈…지금도 후회 중"

[사진 봉구스밥버거 페이스북]

[사진 봉구스밥버거 페이스북]

주먹밥 프랜차이즈 업체 봉구스밥버거 오세린 대표가 마약 투약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오 대표는 23일 봉구스밥버거 공식 페이스북에 "저에게 일말의 기대가 있었던 여러 사람에게 죄송하다. 뭐라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봉구스밥버거 직원들과 가맹점을 운영하는 점주들에게 "저를 믿고 의지하고 창업까지 맡겨 주셨는데, 장사에 해가 되는 물의를 일으켰다. 저를 보고 젊은 시절 함께하고자 한 분들인데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는 "갑작스러운 젊은 날의 성공을 담을 그릇이 아니었고, 순간 일탈로 이어졌다. 그 순간을 지금도 후회하고 있다"며 "저 오세린 개인의 일탈이다. 제 잘못으로 상처받은 점주님들 직원분들에게는 따뜻한 말 한마디 염치없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욕하고 꾸짖어달라. 길고 깊게 자숙하는 모습 보이겠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오 대표는 마약을 투약하고 제공한 혐의(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22일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노호성)는 오 대표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과 약물치료 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
 
오씨는 지난해 5월에서 6월 사이 서울 강남구의 한 모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1월까지 수차례 필로폰과 엑스터시 등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오 대표는 25세 나이에 창업비용 10만원으로 시작한 주먹밥 노점상을 전국 1000개 이상의 가맹점을 지닌 프랜차이즈로 키워낸 청년 사업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