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즐라탄 맨유 복귀 “시작한 것 끝내러 왔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5)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을 체결하며 복귀를 확정 지었다.

 
맨유는 24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브라히모비치와 1년 계약을 맺었다. 등 번호는 10번이다”고 밝혔다.
[사진 맨유 홈페이지]

[사진 맨유 홈페이지]

 
즐라탄은 지난 시즌 48경기 출전해 28득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그러나 4월20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 안더레흐트와의 경기 도중 오른쪽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중상을 입었다.
 
즐라탄은 맨유로 이적하면서 ‘1+1’조항을 발동했다. 1년을 뛰고 구단과 선수의 합의에 따라 1년 재계약할 수 있는 조건이다.  이후 오랜 시간 동안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던 그는 맨유와 재계약을 맺지 않았다. 그럼에도 맨유는 즐라탄의 재활을 꾸준히 지원하는 등 의리를 보였고 결국 재결합까지 성사시켰다.
 
즐라탄은 “내가 시작한 것을 끝내기 위해 돌아왔다. 클럽은 내가 남길 원했고 나도 구단에 남아있길 원했다”며 “최선의 준비를 마치고 그라운드에 돌아가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무리뉴 맨유 감독은 “이브라히모비치가 돌아와 기쁘다. 우리와 함께 야망과 경험을 함께 나눌 수 있어 기쁘다. 지난 시즌 즐라탄은 우리 팀이 승리하는 데 활약했다. 시즌 후반기에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믿고 있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