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 "실탄 장전·유사시 발포 명령 하달" 군 문서 공개

5·18기념재단 제공

5·18기념재단 제공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군에 발포 명령이 하달됐다고 해석할 수 있는 내용의 군 문서가 공개됐다.  
 
5·18기념재단은 24일 '광주 소요 사태(21-57)'라는 제목의 문서 1장을 공개했다.  
 
이 문서에는 '23:00 완전 무장한 폭도 1만여 명에 달하고 있음', '23:15 전교사 및 전남대 주둔 병력에게 실탄 장전 및 유사시 발포 명령 하달(1인당 20발)' 등이 적혀 있다.  
 
하단에는 '80·5·21 00:20 505'라고 적혔다.  
 
5·18기념재단은 '1980년 5월 21일 0시 20분 505보안부대'가 작성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505보안부대는 보안사령부 광주 담당이었으며 계엄군 발포는 21일 이뤄졌다.  
 
5·18 관련 단체들은 "문서 내용이 사실이라면 5·18 당시 군의 발포 명령 기록이 최초 공개되는 것이며 신군부의 자위권 논리는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 문서만으로 '발포 명령이 있었다'는 것을 입증하기 어렵다는 주장도 있다. 군 관계자는 "통상 '유사시' 발포 명령은 당시 계엄 상황을 고려하면 원론적인 지시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