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충제 계란 파동 백서 발간하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해 “사태의 전 과정을 정확하고 소상히 기록해 문제를 발견하고 그에 대한 개선책을 마련하도록 백서(白書)를 발간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 부처 기능 조정도 지시
이 총리는 “국민·농장 피해” 사과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살충제 계란 사태에 대한 제도 개선 계획을 보고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식품 관련 이슈를 종합 관리할 관리시스템을 마련하고 부처 간 기능 재조정도 지시했다.
 
박 대변인은 “계란만 해도 생산은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소관”이라며 “여기서 생기는 사각지대를 분석해 기능을 재조정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청와대도 이번 일과 관련해 수석실이 두 군데로 나뉘어 있어 반성해야 한다는 얘기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 밖에 농식품부 차관이 주재하는 축산업 개선 태스크포스(TF)와 국무총리실 중심의 관계부처 합동 식품안전관리 개선 TF를 운영하고, 청와대의 위기관리 초기 대응 매뉴얼도 개정할 계획이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부적절한 대응으로 논란을 빚은 류영진 식약처장에게 전화해 우려를 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고나 질책의 의미는 아니었지만 문 대통령도 통화 사실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일부 부정확한 발표와 혼선이 빚어져 국민의 우려와 분노를 키웠고, 몇 곳의 농장에 선의의 피해를 준 데 대해 사과드린다”며 “정부의 잘못된 발표로 농가가 본 손해는 갚아 드리겠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