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 핵 폭격기 2대 한국 방공식별구역 무단 진입 … 공군, 전투기 대응 출격 “영공 침범은 안 해”

Tu-95MS

Tu-95MS

러시아 공군의 장거리 전략폭격기 Tu-95MS 편대가 지난 23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해 우리 공군 전투기들이 긴급 발진했다.
 

한·미 UFG 훈련 견제 시위 관측

군 관계자는 24일 “러시아 군용기 2대가 23일 오전 동해상 KADIZ에 들어와 우리 공군 전투기 편대가 긴급 대응에 나섰다”며 “우리 전투기 편대가 러시아 군용기의 국적과 비행 목적 등을 확인하자 바로 KADIZ를 빠져나갔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 군용기들이 우리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전략폭격기 편대의 KADIZ 진입은 한·미가 합동군사연습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을 이달 31일까지 하는 데 대한 견제용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군 안팎에선 최근 미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군사적 대응을 검토하는 데 대한 러시아의 대응작전이란 분석도 나온다.
 
KADIZ는 우리 영공에 접근하는 항공기를 미리 식별하기 위해 그은 가상의 선이다. 다른 국가의 항공기가 KADIZ에 진입하려면 반드시 한국의 허가를 받아야만 하는 것은 아니 다. 그러나 우리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할 경우 퇴각을 요청하거나 격추할 수도 있다.
 
이번에 KADIZ에 무단 진입한 러시아 군용기는 장거리 전략폭격기인 Tu-95MS(사진) 베어로 확인됐다. Tu-95MS 편대는 KADIZ를 나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에 진입했다. 이후 쓰시마와 제주도 남방을 거쳐 다시 일본 동쪽의 태평양으로 향한 뒤 홋카이도 주변을 통과해 러시아로 돌아갔다. 일본 열도를 한 바퀴 돌아간 셈이다. Tu-95MS는 옛소련 시절인 1950년대 실전 배치된 폭격기다. 러시아의 대표적 전략자산 중 하나다. 길이 46.2m, 폭 50.1m다. 최고 속도는 시속 830㎞이고 항속 거리는 1만5000㎞다.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공중발사용 순항미사일인 Kh-55 등 무장을 단다.
 
러시아 이타르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Tu-95MS 편대가 Su-35S 전투기, A-50 조기경보기 등과 함께 동해를 포함한 태평양 공해 상공에서 비행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러시아는 다른 나라의 방공식별구역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러시아 군용기가 타국의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하는 일이 종종 있다. 이번에 KADIZ에 처음으로 무단 진입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