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미사일 쏘지만, 북한 군인은 가뭄에 배곯아”

심각한 가뭄이 북한의 식량난을 가중시켰다. 노동신문이 지난 6월 29일자에 소개한 가뭄 극복 현장. 양동이로 논에 물을 대고 있다. [연합뉴스]

심각한 가뭄이 북한의 식량난을 가중시켰다. 노동신문이 지난 6월 29일자에 소개한 가뭄 극복 현장. 양동이로 논에 물을 대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정권의 미사일 발사와 북·미 간 긴장 고조에 국제적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북한 주민들은 심각한 가뭄으로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북한에선 군인들조차 충분한 식량을 공급받지 못해 전쟁을 치를 만한 체력을 갖추지 못했다는 주민의 전언도 나왔다.
 

영국 가디언, 북 주민 실상 보도
상반기 작황, 전년의 3분의 1 수준
북 주민 만난 일본 다큐 제작자
“100만 명 군인 등 제대로 못 먹어”

가디언은 유엔 관계자들을 포함해 북한 주민들과 접촉한 이들을 인용해 김정은이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부족한 자원을 쏟아붓는 와중에 수백만 북한 주민들은 극심한 가뭄과 경제제재로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북한에선 올 초여름부터 심각한 가뭄으로 곡물 작황이 나빠져 100만 명이 넘는 군인을 포함해 상당수 주민이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북한 내부의 주민 네트워크와 연락이 닿는 일본의 다큐멘터리 제작자인 이시마루 지로는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정권에서 일부 북한 사람들의 형편이 나아졌지만, 2500만 주민 중 상당수는 식량 부족에 시달리고 경제제재로 인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는 먹여야 할 군인이 너무 많다”며 “부패도 만연해 있어 고위급 군 장교들이 식량을 배급받은 뒤 이를 민간 암시장에 내다 팔아 돈을 챙기는 경우가 많다. 정작 일반 군인들에게 돌아갈 식량이 거의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시마루는 이달 초 북한의 생활 여건을 조사하려고 북·중 국경지대에서 북한 주민 여럿을 만났다. 이곳에서 만난 한 주민은 “미국과의 전쟁 얘기가 나오지만 북한 군인들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싸울 수 있는 여건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이시마루는 전했다.
 
그러면서 이시마루는 북한 주민들의 참상에 국제사회의 관심을 호소했다. 그는 “보통 국가에서는 식량 부족 사태가 발생하면 폭동이 일어나지만 북한에선 그렇지 않다”며 “열악한 상황에서도 김정은은 강한 이미지를 투영시켜 자신과 주민들을 하나로 묶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시마루는 또 북한 정권이 식량과 중국산 제품 등이 유통되는 암시장의 존재를 알면서도 묵인하는 이유도 정권 유지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암시장이 공급하는 생필품이 일반 주민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고 있다는 얘기다.
 
유엔식량농업기구(UNFAO)는 지난달 긴급 보고서를 내고 올해 북한의 전반기 곡물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거의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기상 상황이 계속 좋지 않을 경우 100만 명 이상이 숨진 1990년대 중반(고난의 행군) 수준의 기근이 재발할 수 있다고 유엔 관계자들은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일랜드가 올 들어 북한의 가뭄 피해 구호 등을 위해 600만 달러(약 68억원)를 지원하기도 했다. 북한 관련 매체인 NK뉴스에 따르면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5월 최악의 가뭄에 맞서는 전투가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이시마루는 “가뭄과 경제제재가 상승작용을 일으켜 내년 봄께 북한 경제가 위험 수위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때부터 주민들은 본격적인 고난의 시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정은이 ICBM 화성-14형을 성공적으로 발사한 직후 익명의 북한 소식통은 데일리NK 매체에 “정권이 미사일을 쏠 때마다 제재가 따라온다는 것을 모두 안다”며 “주민들은 공개적으로는 정권을 자랑스러워하지만, 최근에는 반미 감정이 약화했고 정권에 대한 존경은 낮아졌다”고 말했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