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직자 재산]MBC 출신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 iMBC 주식 모두 팔아

지난 2월 정연국 전 대변인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국무조정실장과 차관급 인사에 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안쪽은 관보에 게재된 정 전 대변인의 MBC 주식 변동 추이.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2월 정연국 전 대변인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국무조정실장과 차관급 인사에 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안쪽은 관보에 게재된 정 전 대변인의 MBC 주식 변동 추이. 청와대사진기자단

MBC 앵커 출신인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이 MBC 관련 주식을 모두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관보로 공개된 ‘공직자 재산 공개’의 ‘재등록’ 자료에 따르면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3월 공개된 재산 내역 중 iMBC 2950주를 모두 처분한 것으로 드러났다. 평가 금액은 1억 1475만원이다.
 
MBC 기자 출신인 정연국 전 대변인은 2015년 10월까지 MBC 시사제작국장을 맡다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로 들어 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