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HIS WEEK] 탱글탱글 포도알 따보고 밟아보고

충북 영동의 가을은 포도로 익어간다. 수확 체험에 나선 어린이들의 모습. [중앙포토]

충북 영동의 가을은 포도로 익어간다. 수확 체험에 나선 어린이들의 모습. [중앙포토]

한국 최대 포도 생산지 충북 영동에서 ‘2017 영동포도축제’가 열린다. 13회째를 맞이하는 영동포도축제는 노지에서 포도 수확이 가능한 시점에 열리는 까닭에 해마다 축제일이 조정된다. 올해는 8월 24~27일 영동체육관에서 축제가 열린다.
 

모레까지 영동포도축제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스페인의 ‘토마토축제’를 방불케 하는 ‘포도 밟기’ 행사. 축제 참가자들이 음악에 맞춰 탱탱하게 여문 포도알을 발로 짓이기는 진풍경이 벌어진다. 포도 밟기는 영동체육관 실내 특설무대에서 하루 일곱 차례 열리며 체험비 1000원을 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축제기간 동안 포도 따기 체험도 진행된다. 1인 체험비는 6000원. 한 사람당 2㎏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다. 축제장에서 포도농가까지는 무료 셔틀버스가 제공된다. 인기 체험 프로그램으로 홈페이지(ydpodo.co.kr)를 통해 예약하는 게 좋다.
 
축제장에는 도매시장에서 그날 경매한 영동 과일을 소매가보다 20~30% 싸게 판매하는 농특산물 판매장도 상시 운영된다. 포도뿐 아니라 복숭아·자두·블루베리 등 영동산 과일이 판매된다. 영동 포도로 만든 와인·포도즙·포도잼 등 가공품도 맛보고 구매할 수 있다.
 
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