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펀치 한 방에 5억5000만원 … 주먹이 운다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의 별명은 ‘머니(money)’다. 단어 그대로 많은 돈을 벌기 때문이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메이웨더는 2015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번 스포츠 스타였다. 그해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39)와 ‘세기의 대결’을 벌이면서 2억5000만 달러(약 2820억원)를 벌었다.
 

27일 메이웨더 vs 맥그리거 복싱전
49승 무패 복서와 격투기왕 대결
티켓 56만~1128만원 세계가 들썩
북미선 안방서 봐도 10만원 유료

승자엔 다이아 3360개 박힌 벨트
전문가 “메이웨더 이길 확률 90%”

메이웨더가 2년 전 못지않은 큰돈을 거머쥔다. 27일 오전 11시 30분(한국시각) 격투기 선수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와 맞붙으면서다. 맥그리거는 종합격투기(MMA) 최대단체인 UFC에서 사상 처음으로 페더급(65.77㎏)과 라이트급(70.3㎏)을 동시에 석권한 강자다.
 
이 경기는 역대 최고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북미 지역에서 경기를 보려면 유료결제(PPV·pay-per-view)를 해야 한다. 요금은 89.95달러(10만원)이며, 고화질(HD)로 보려면 10달러(1만원)를 더 내야 한다. 포브스는 500만 가구 이상 이 경기를 볼 것으로 추산했다. 한국(KBS, SPOTV)을 포함해 전 세계 200여 방송사가 중계권을 구매했다.
 
(사진) 입심 좋기로 유명한 메이웨더(왼쪽)와 맥그리거는 맞대결을 앞두고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으르렁대는 모습. [뉴욕 AP=연합뉴스]

(사진) 입심 좋기로 유명한 메이웨더(왼쪽)와 맥그리거는 맞대결을 앞두고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으르렁대는 모습. [뉴욕 AP=연합뉴스]

티켓 판매 수입도 엄청나다. 경기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는 2만 명을 수용한다. 메이웨더와 파키아오가 맞붙었던 MGM 그랜드 아레나(약 1만7000명)보다 크다. 입장권 가격은 500~1만 달러(약 56만~1128만원)다. 인터넷 티켓 거래 사이트에선 500달러짜리 입장권이 1500~2500달러 선에 거래되고 있다. 포브스는 이번 경기의 총매출이 6억 달러(약 6740억 원)를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두 선수 측은 상세한 계약조건을 공개하지 않았다. 영국 가디언은 메이웨더가 2억 달러(2250억원)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만약 12라운드 판정까지 간다면 메이웨더는 초당 1억원, 주먹 한 번(경기당 약 400회) 휘두를 때 5억5000만원을 버는 셈이다. 경기가 그 전에 KO 등으로 끝난다면 초당 수입이나 펀치당 수입은 더 많아질 수밖에 없다.
 
비록 타이틀 매치는 아니지만, 승자가 두를 벨트도 화려하다. 24일 마우리시오 슐레이만 세계복싱평의회(WBC) 회장이 이 벨트를 공개했다. 벨트는 악어가죽 소재로 다이아몬드 3360개, 사파이어 600개, 에메랄드 300개가 박혀 있고, 순금 1.5㎏이 사용됐다.
 
메이웨더는 이번 대결 덕분에 ‘10억 달러 클럽’ 가입도 유력하다. 스포츠 스타 중 10억 달러(1조1280억원) 이상 번 선수는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4·미국)과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 두 명뿐이다. 조던은 15억 달러(1조6920억 원), 우즈는 14억 달러(약 1조5790억원)를 벌었다.
 
전문가들은 메이웨더의 승리를 예측한다. 격투기가 아니라 복싱 경기라서다. 맥그리거는 격투기에 뛰어들기 전 복싱을 배우긴 했지만, 실전 경험이 없다. 경기 시간도 복싱(3분 12라운드·총 36분)이 격투기(5분 5라운드·총 25분)보다 10분 이상 길다.
 
UFC 페더급 랭킹 5위 정찬성(30·로러스 엔터프라이즈)은 “격투기는 경기 도중 접근전을 펼지면서 체력을 아낄 수 있다. 하지만 복싱은 쉴새 없이 움직여야 한다. 맥그리거가 나이는 어리지만 장기전으로 가면 불리할 수밖에 없다”며 “MMA 선수로서 맥그리거를 응원하지만, 솔직히 이길 확률은 10% 정도”라고 예상했다.
 
복싱 세계챔피언 출신인 유명우 한국권투연맹 수석부회장은 “맥그리거는 격투기 선수라도 스탠딩에서 잘 싸우는 선수인 건 분명하다. 하지만 격투기는 킥이 있어 고개를 숙이고 경기를 하기 때문에 복서의 펀치에 대응하는 능력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며 “맥그리거가 초반에 승부를 걸겠지만 메이웨더는 거의 맞지 않을 거고, 결국 메이웨더가 중후반에 KO로 이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러브 변수도 관심거리다. 이번에는 중량급 복싱 경기용 10온스(283.5g) 글러브 대신 8온스(226.8g) 글러브를 사용한다. 글러브가 가벼우면 펀치의 위력이 더 커진다.
 
유명우 부회장은 “가벼운 글러브라서 맥그리거가 한 방으로 이길 가능성도 있지만, 오히려 메이웨더의 잽이 더 큰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