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사망원인 1~3위의 암·뇌·심혈관 질환 단계별 보장 강화

삼성화재



삼성화재는 3대 질병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건강보험 ‘태평삼대’를 판매 중이다.
 
태평삼대는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원인 1~3위인 암·뇌·심혈관 질병에 대해 진단·치료·장애·사망까지 단계별 위험을 보장한다.
 
이 상품은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15년마다 재가입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삼성화재 건강보험 태평삼대는 그동안 고객 요청이 가장 많았던 ‘급성 뇌경색 진단비’를 신설해 최대 2000만원까지 보장한다. 기존 ‘뇌출혈 진단비’ 담보와 함께 가입 시 뇌 질환 보장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다.
 
뇌출혈 및 급성심근경색증 두 번째 진단 시 2차 진단비를 지급, 재발에 대한 걱정을 덜었다. 단 첫 번째 진단 확정일로부터 1년이 지나야 한다.
 
기존 식도암·췌장암·뇌암·뼈암·백혈병의 5대 고액암에 간암·폐암·담낭암·담도암·기관암을 추가한 ‘10대 주요암 진단비’ 담보를 신설해 주요암 진단시 최대 1억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10대 주요암 항암 방사선·약물 치료비’를 별도로 지급해 치료비용 부담도 덜어준다.
3대 질병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삼성화재 건강보험 ‘태평삼대’는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15년마다 재가입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사진 삼성화재]

3대 질병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삼성화재 건강보험 ‘태평삼대’는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15년마다 재가입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사진 삼성화재]

3대 질병으로 인해 뇌병변, 심장·언어장애 등 장애인복지법에서 정한 1~3급 장애 판정을 받으면 5년간 매월 생활자금을 지급, 간병비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진단 시 이후 보험료 납입을 면제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태평삼대는 3대 질병(암·뇌질환·심질환)에 대한 보장뿐 아니라 진단 이후의 치료비, 장애까지 대비할 수 있다”면서 “삼성화재는 지속적인 상품 혁신을 통해 고객의 선택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삼성화재 보험설계사 및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