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E형 간염 급증 논란'에 유럽산 비가열 햄·소시지, 유통·판매 잠정 중단키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럽산 비가열 햄·소시지에 대한 유통 및 판매를 잠정 중단키로 했다. 최근 유럽에서 이들 제품으로 인해 E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제품을 수거해 검사에 나선다는 것이다.
 
[사진 더선 홈페이지]

[사진 더선 홈페이지]

식약처는 24일 유럽산 돼지고기가 포함된 모든 비가열 식육 가공품에 대해 E형 간염 바이러스 검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감염 우려가 제기된 유럽산 비가열 햄·소시지 제품을 수거·검사하고, 이 과정에서 유통과 판매는 잠정 중단된다. 국내에서 유럽산 돼지고기를 원료로 하면서 가열이나 살균 공정을 거치지 않은 제품도 역시 수거·검사 대상이다.
 
E형 간염 바이러스는 인수공통 전염병으로 사람과 동물 모두 감염 및 전염이 가능하다. 당국은 유럽산 돼지고기가 포함된 소시지 등 식육 가공 제품을 먹을 경우 반드시 익혀 먹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유럽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영국보건국이 자국내 E형 간염 바이러스 감염자가 급증한 것에 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 원인은 수입산 돼지고기와 이를 이용해 만든 소시지 등 육가공제품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육가공제품 중에서도 네덜란드와 독일에서 수입한 돼지고기로 만든 소시지와 슬라이스 햄이 주범으로 지목됐다.
 
네덜란드와 독일은 유럽을 휩쓴 살충제 계란 파동의 진원지기도 해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