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자체 여론조사 20% 넘었다…한국당 부활 시작"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4일 “관제 여론조사 기관의 조사와 달리 우리 자체조사 기준으로 보면 한국당이 부활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 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찬회 모두발언을 통해 “구체적으로 수치를 이야기하면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시비를 걸기 때문에 하진 않겠지만, 어제 여론조사로 (지지율이) 20%를 넘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4일 오후 충남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제2차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4일 오후 충남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제2차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한국당이 극심한 내분으로 탄핵 과정을 거치면서 참으로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창당 이래 이렇게 철저하게 국민의 외면을 받아보기도 사실상 처음”이라며 “차떼기 파동이 있을 때보다도 더 힘든 세월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한국당은 부활할 수 있는지 다시 침몰할 수밖에 없는지 기로에 있다”며 “보수우파 진영이 붕괴하고 분열하고, 국민에게서 외면을 받는 상황에서 다시 일어서려면 결집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 정부가 출범한 지 100일이 지나고 국민이 이 정부를 평가하기 시작했다”며 “연말은 어느 정도 (정부 평가의) 윤곽이 나오는 시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어제 주한 미국대사 대리와 20분 회담을 했고, 저녁에는 한·중 수교 기념 만찬에 참석했다”며 “이 정부의 대북 정책을 보고 미국이나 중국이 한국당의 역할에 더 관심을 갖는 게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았다. 조만간 중국이나 미국과 (각각) 본격적인 회담을 할 기회가 오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