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무성·정갑윤·정진석, 초당적 연구모임 발족…보수통합 신호탄?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중진들을 중심으로 초당적 연구모임이 발족되면서 24일 정치권에서는 두 보수 야당의 통합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갑윤·정진석 의원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전날 문재인 정부의 정책 견제를 위한 초당적 모임인 '열린 토론, 미래'를 발족하고 야당 의원들의 참여를 촉구했다.

정진석 의원은 창립취지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출범 전 국민에게 약속했던 협치의 정치가 아니라 독단의 정치로 나가고 있다"며 "국회와 야당을 존중하는 협치는 사라졌고, 책임 총리와 책임 장관의 정부 운영은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정당을 중심으로 하는 국정 운영도 허언이 됐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많은 사람들이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보고 '과연 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가'라고 묻고 있다"며 "국민들이 내는 세금을 펑펑 쓰고 미래 세대에게 빚을 넘겨주며 미래 먹을거리까지 없애는 정책에 대해 심각히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권은 유한하지만 국가는 영원하고 국민의 삶은 무한하다"며 "우리가 '열린 토론, 미래'를 출범하는 이유는 중요한 국가적 아젠다에 대해 독선적 국정 운영을 견제하고 좀 더 나은 대안을 찾아 제시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열린 토론, 미래'는 오는 30일 '원전의 진실, 거구로 가는 한국'을 주제로 1차 토론회를 개최한다.

정 의원은 "'열린 토론, 미래'는 이념적 편향, 정파적 이해를 떠나 국가 백년대계를 준비하는 의원들의 연구 토론 모임으로 자리 잡고자 한다"며 "뜻있는 많은 의원들의 지도 편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lovelypsych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