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의사가 하지 말래…" 아리아나 그란데, 베트남 공연 '5시간 전' 취소

[사진 아리아나 그란데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아리아나 그란데 인스타그램 캡처]

내한 공연 당시 공연 5시간 전에 입국을 하는 등 무성의한 태도로 논란을 빚은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가 베트남에서는 공연을 당일 취소해 물의를 빚고 있다. 
 
23일 아리아나 그란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돌연 '공연 취소'를 알리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때는 공연 시작 5시간 전.
 
아리아나 그란데는 "베트남 팬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현재 건강 상에 문제를 겪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베트남 공연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이곳에 왔지만 의사가 오늘 밤 공연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통보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다시 베트남을 방문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 아리아나 그란데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사진 아리아나 그란데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실제 공연 관계자는 현지 매체에 "아리아나 그란데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의사가 공연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소식을 들은 아리아나 그란데의 팬들은 그녀를 걱정하는 입장과 "공연 몇 시간 전에 SNS로 취소 소식을 알리는 게 말이 되냐"며 주최 측에 항의하는 입장으로 나눠졌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등에서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