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0년대 최고 호러영화30] ⑤ 출입 금지 구역

[매거진M] 늦더위를 달랠 위험한 초대장. 2010년 이후 최고의 호러 영화 30편이다. 완성도는 둘째, 일단 무섭고 살벌하고 재밌는 영화로 리스트를 꾸렸다. 최근 다시 유행하는 오컬트부터 사회성 짙은 호러영화까지 여러 갈래를 나눴으니 취향에 따라 즐기거나 피하면 되겠다.  
 
출입 금지 구역
 
좋은 집, 무서운 집, 이상한 집. 죽을 각오로 들어가시라.   
 
 
※ 감독 | 제작연도 | 등급  
※ 비명 유발 | 피가 철철 | 영화의 참신함 (100점 만점)  
 
 
캐빈 인 더 우즈
'캐빈 인 더 우즈'

'캐빈 인 더 우즈'

드류 고다드 | 2012 | 청소년 관람불가
비명 유발 50점 | 피가 철철 100점 | 영화의 참신함 100점   
 
단언컨대 2010년 이후 가장 막가는 상상력의 공포영화. 설정부터 배경, 등장인물 하나하나 고전 호러 장르의 공식 대로 판을 짠 다음, 그 요소를 맘껏 짬뽕하고 전복시키며 공포와 재미를 뽑아낸다. 이를테면 ‘슬래셔·좀비·크리처·오컬트·고어·청춘·코믹·호러영화’다. 운동만 잘하는 바보(Jock), 문란한 여자(Slut), 범생이(Brain), 약쟁이(Stoner), 처녀(Virgin)등 (호러영화 단골 희생자인) 청춘을 숲속 오두막에 몰아넣고 피의 대소동을 벌이는 이야기다.
 
‘이블 데드’(1981, 샘 레이미 감독)를 오마주한 것이 명백한 땅속 시체 출현을 시작으로, 유명 호러영화의 캐릭터와 소품들이 무더기로 오두막에 출몰한다. 에이리언·유령·좀비·뱀파이어·돌연변이·광대·늑대인간 등이 떼거지로 몰려 나와 피의 난장을 벌이는 후반부는 어느 영화에서도 보지 못한 명장면이다. 살인마들이 무서운 한편, 반갑고 웃기기까지 한 매력 만점 영화. 호러팬에게는 이만한 오락거리도 없을 듯.
 
 
그린 룸
'그린 룸'

'그린 룸'

제레미 솔니에 | 2015 | 청소년 관람불가
비명 유발 50점 | 피가 철철 80점 | 영화의 참신함 60점  
 
우연히 네오 나치 소굴에서 공연을 하게 된 떠돌이 펑크 밴드 에인트 라이츠의 핏빛 우여곡절을 그린 영화. 우리말로 출연자 대기실을 가리키는 단어 ‘그린 룸’이 이 영화에선 공포의 밀실로 뒤바뀌고 만다. 공연 뒤 예기치 않게 한 여자의 시체를 목격한 밴드가 사건을 숨기려는 네오 나치 무리에 의해 벡스테이지 대기실에 감금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핸드폰도 터지지 않는 지하, 공연장 소음으로 완벽히 차단된 밀실의 공포를 한층 더 극대화하는 건 네오 나치의 무지막지한 폭력성이다. 그들은 육중한 칼과 샷건으로 무장하고, 으르렁대는 투견을 풀어놓은 채 문밖에서 밴드의 숨통을 조여 온다.
 
 밴드 전체가 멀쩡히 살아 나가는 기적 따위 이 영화에선 찾아볼 수 없다. 누군가는 칼에 썰리고, 투견에 목덜미를 내줘야 하는 잔혹한 탈출극이다. ‘그린 룸’은 고인이 된 배우 안톤 옐친의 모습이 짠한 여운을 주는 영화기도 하다. 그는 여기서 끝내 생을 포기하지 않고 갱단과 사투를 벌이는 주인공 팻을 연기한다.
 
 
맨 인 더 다크
'맨 인 더 다크'

'맨 인 더 다크'

페데 알바레즈 | 2016 | 청소년 관람불가
비명 유발 70점 | 피가 철철 30점 | 영화의 참신함 70점  
 
맹인 홀로 사는 집에 죽음이 도사리고 있으리라 누가 짐작이나 했을까. 10대 빈집털이범 록키(제인 레비)·알렉스(딜런 미네트)·머니(다니엘 조바토)가 겪는 지독한 곤경은 그래서 더 충격적이었다. ‘맨 인 더 다크’의 노인(스티븐 랭)은 역대 가장 흉포한 집주인이다. 그는 눈이 멀었지만, 모든 감각이 동물적으로 발달한 살인마다. 노인의 총에 머니의 머리가 박살나고 문이 잠기며, 모든 조명이 사라지는 순간, 록키와 알렉스뿐 아니라 관객마저 공포에 휩싸인다.
 
한정된 공간은 이 영화의 한계가 아니라 가장 큰 무기. 어둠이 장악한 집 안의 분위기, 지상에서 지하까지 꼼꼼하게 짜인 동선, 구석구석 기민하게 움직이는 카메라 워크, 양파껍질 벗듯 드러나는 반전의 이야기가 원제(‘Don’t Breathe’) 그대로 숨 쉴 틈 없는 공포로 다가온다. 약자가 파괴자로, 칩입자가 희생자로, 평온한 집이 지옥으로, 적막이 공포로 반전되는, 진정 징글징글 무서운 집을 보았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