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터리 발화' 노트7은 잊어라…삼성, 야심작 '갤럭시노트8' 뉴욕서 공개

삼성전자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8을 공개했다. 갤럭시노트8의 공개로 올 하반기 전세계 스마트폰 대전의 포문이 본격적으로 열렸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에서 신작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을 공개했다.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오키드 그래이·메이플 골드·딥씨 블루 등 총 4종이다. 사진은 딥씨 블루 색상.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에서 신작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을 공개했다.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오키드 그래이·메이플 골드·딥씨 블루 등 총 4종이다. 사진은 딥씨 블루 색상. [사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은 역대 노트 시리즈 가운데 가장 큰 사이즈인 6.3인치 화면, 소위 '움짤(움직이는 이미지)'로 불리는 GIF 파일 공유 기능을 추가한 S펜, 1200만 화소 후면 듀얼 카메라 모두에 세계 최초로 OIS(광학식 손떨림 보정)를 적용하는 등 다양한 특장점을 자랑한다.
 
특히, 6.3인치의 화면은 테두리인 베젤을 최소화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디자인으로 시원한 느낌을 주고, 18.5대 9 화면비에 쿼드HD+(2960x1440)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통해 16대9 비율과 21대9 비율 콘텐츠를 모두 즐길 수 있다.
 
모서리의 엣지 패널에서 실행되는 '앱 페어(App pair)'를 통해 사용자가 자주 함께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 2개를 멀티 윈도 모드로 한 번에 실행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신작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신작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후면의 카메라로는 각각 12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와 망원 카메라가 탑재됐다. 광학 2배줌과 디지털 10배줌을 자랑하며, 두 카메라 모두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이 지원된다. 광각 카메라의 경우 듀얼픽셀 이미지 센서, F1.7 렌즈, 1.4㎛의 픽셀 등을 적용해 저조도 환경에서의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다. 전면 카메라엔 800만 화소의 F1.7 렌즈를 탑재해 고화질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한편, 전작 '갤럭시노트7'이 배터리 사태를 겪었던 만큼, 노트8의 배터리에도 관심이 주목됐다. 갤럭시노트8의 배터리 용량은 전작 대비 소폭 줄어든 3300mAh로, 삼성 측은 배터리의 용량은 줄었지만 사용시간은 종전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23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신작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23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7'에서 신작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은 9월 15일부터 한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색상은 미드나이트 블랙·오키드 그레이·메이플 골드·딥 씨 블루 등 4종이다. 저장용량은 64GB·128GB·256GB 3종으로 나온다. 국내에는 64GB(미드나이트 블랙·오키드 그레이·딥 씨 블루)와 256GB(미드나이트 블랙·딥 씨 블루)만 출시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