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위청 “2년 전 K-9사고, 가혹한 환경 하의 강도안전성 시험한 것”

K-9 포사격 훈련 간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故이태균 상사(26)와 故정수연 상병(22)의 합동 영결식이 엄수된 21일 오전 성남시 국군 수도병원에서 동료인 석현규 중사(27)가 추도사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故이태균 상사와 故정수연 상병은 지난 18일 포사격 훈련을 실시하던 중 순직하여 육군은 이들을 기리기 위해 순직 처리하고 각 1계급 진급을 추서했다.  [사진공동취재단]

K-9 포사격 훈련 간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故이태균 상사(26)와 故정수연 상병(22)의 합동 영결식이 엄수된 21일 오전 성남시 국군 수도병원에서 동료인 석현규 중사(27)가 추도사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故이태균 상사와 故정수연 상병은 지난 18일 포사격 훈련을 실시하던 중 순직하여 육군은 이들을 기리기 위해 순직 처리하고 각 1계급 진급을 추서했다. [사진공동취재단]

방위사업청은 최근 육군 장병 2명의 목숨을 앗아간 K-9자주포 폭발 화재와 비슷한 사고가 2년 전에도 발생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고가 발생한 시험은 군이 운용하는 조건보다 가혹한 환경에서 강도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시험이었다”고 해명했다.  
 

‘2년전 비슷한 사고 파악해 대책 세웠더라면
최근 K-9사고 막을 수 있었을 텐데…’ 일각 지적에,
“2년전 사고는 더 가혹한 사격조건이었다” 해명

방사청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이 시험에선 특별 제작된 20% 이상 압력이 높은 장약을 사용했고 이를 사용한 연속적이고 가혹한 사격조건이 사고를 유발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후 안전 확인절차를 보완해 지난 2년간 7000여발 이상의 양산수락시험을 정상 수행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2년 전 사고는 ADD 8본부에서 실시한 시험에서 발생했다”며 “사고가 난 K-9 자주포는 같은 생산 라인에서 같은 년도에 생산된 것이라는 점에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22일 JTBC의 해당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5년 8월 13일 오후 3시 군 무기 연구개발 기관인 국방과학연구소(ADD)의 안흥시험장에서는 K-9자주포 1대가 시험 발사 도중 화포 내부에서 불이 나 일부 시험요원이 화상을 입었다. 당시 사고는 8번째 발사 전 폐쇄기에서 연기가 피어 오르더니 화재로 이어졌다. 이 화재는 포탄 발사 때 발생하는 화염의 화포 내부 진입을 막는 폐쇄기 이상으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18일 강원 철원군 육군 모 부대 사격장에서 발생한 K-9 사고의 원인과도 비슷했다. 앞서 군 당국은 관련 브리핑을 통해 “사고 현장에서 폐쇄기와 포신 접합부의 ‘밀폐링’이 변형된 사실이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K-9 자주포 ‘선더(Thunderㆍ천둥)’. [중앙포토]

K-9 자주포 ‘선더(Thunderㆍ천둥)’. [중앙포토]

이날 군 관계자는 “이번 화재사고의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2년 전 사고와 같은 사례라고 단정하기 힘들다”면서도 뒤늦게 사고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이러한 보도에 대해 일각에서는 군 당국과 K-9자주포 생산업체가 2년 전 사고 원인을 명확히 파악해 대책을 세웠더라면 이번 사고를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군이 2년 전 사고를 쉬쉬한 탓에 유사한 사고를 막지 못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