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 "안드로이드 덕분에 한국 GDP 최대 17조 증가"

구글 안드로이드로고 [중앙포토]

구글 안드로이드로고 [중앙포토]

구글이 자사의 모바일 OS(운영체제)안드로이드 덕분에 2010년 이후 5년 동안 한국 연간 국내총생산(GDP)이 최대 17조원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구글코리아는 22일 서울 대치동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간담회를 열고 '안드로이드 개방형 생태계가 한국에 미치는 경제효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구글이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 컨설팅 업체인 '알파 베타'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기기가 출시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한국 경제 성장률 평균치 3.55%의 0.27% 포인트(약 17조원, 150억 달러)는 안드로이드 생태계 효과였다. 
 
구글은 안드로이드가 한국 소비자에게 기여한 경제적 효과는 연간 4조5000억원으로 추산했다. 알파 베타는 안드로이드 생태계가 가진 무료 거래 효과, 생산성 향상 효과, 삶의 질 제고 등을 포함해 안드로이드의 경제적 기여를 따졌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안드로이드의 오픈 소스는 기업들의 OS 개발 비용을 절감, 디지털 경제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했다. 
 
알파 베타는 기업들이 무료로 공개된 안드로이드 오픈 소스로 OS 개발 시간 100만일을 줄였고, 대신 혁신과 연구개발에 투자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또한 안드로이드 개발자가 4만명 정도 느는 등 직간접적으로 안드로이드 연관 업무에 종사하는 인력이 2015년 기준 총 12만5000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2010년 국내 첫 안드로이드 폰 출시 이후 스마트폰 사용자가 5년 만에 3000만명에 이르는 등 안드로이드 기기의 보급 증가가 통신업자들과 소비자들도 경제적 이익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의 경제 효과를 정량화해 발표한 건 안드로이드 출시 이후 처음이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해 불거진 구글의 한국 지도 반출 요구와 조세회피 논란, 지난 6월 공정거래위원회가 구글 반독점 행위 관련 조사를 시사한 시점에서 나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구글의 보고서 발표는 공정위 움직임에 대한 일종의 반격으로 해석했지만, 알파 베타는 안드로이드의 경제적 효과를 통해 인터넷 산업의 미래에 대한 토론을 시작하자는 의미라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