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훨씬 더 큰 테러 계획했다"...스페인 테러용의자 법정 증언

스페인 테러 당시 현장 모습. [AP=연합뉴스]

스페인 테러 당시 현장 모습. [AP=연합뉴스]

스페인에서 연쇄 차량 테러를 일으켰다가 체포된 4명의 테러 용의자들의 22일(현지시간) 처음으로 법정에 섰다. 이들 중 한 명은 차량 테러보다 훨씬 더 큰 테러를 계획했다는 증언을 하기도 했다.

 
EFE통신 등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용의자들은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로 압송돼 대테러법원에 나왔다. 모로코 국적의 드리스우카비르와 모하메드 훌리셰말, 모하메드 알라, 살라 알 카리브 등 4명이다.
 
이날 대테러법원은 삼엄한 경비하에 약 70여분 동안 용의자들에 대한 심리를 진행했다. 현지 검찰에 따르면 바르셀로나 차량 돌진 테러 직후 체포된 드리스우카비르는 범인들이 렌터카 업체에서 2t짜리 피아트 승합차를 빌리는 데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차량에서 그의 여권이 발견됐지만, 드리스우카비르는 자신의 사망한 동생인 무사 우카비르가 자신의 신분증을 도용해 차를 빌렸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함께 법정에 선 모하메드 훌리셰말은 이날 진행된 심리에서 수사 판사에게 자신들이 저지른 연쇄 차량 테러보다 훨씬 큰 규모의 공격을 계획했다는 취지의 증언을 했다.
스페인 연쇄테러 용의자. 왼쪽부터 무사 우카비르(사살), 사이드 알라(사살), 모하메드 히차미(사살), 유네스 아부야쿱(사살).[AFP=연합뉴스]

스페인 연쇄테러 용의자. 왼쪽부터 무사 우카비르(사살), 사이드 알라(사살), 모하메드 히차미(사살), 유네스 아부야쿱(사살).[AFP=연합뉴스]

스페인 경찰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들은 무장 단체인 이슬람국가(IS) 테러리스트들이 주로 사용하는 고성능 액체폭탄 TATP(트라이아세톤 트라이페록사이드)를 제조해 차량에 싣고, 군중이 모인 장소로 돌진해 폭발하도록 하는 수법이나 자살폭탄 조끼를 착용한 뒤 테러를 가하는 식의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법정에 출석한 나머지 용의자 2명은 모하메드 알라(27)와 살라 알 카리브(34)다. 모하메드 알라는 테러범들이 거주해온 소도시 리폴의 자택에서 체포됐다. 2번째 차량 테러인 캄브릴스 테러에 이용된 아우디 A3 승용차의 주인이다.
 
10대 청소년과 20대 초반 청년 등 총 12명으로 구성된 이들의 스페인 연쇄 테러는 바르셀로나 차량 테러의 운전자로 지목된 22살 유네스 아부야쿱이 21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 서쪽 와인 농가 인근에서 경찰에 사살되며 막을 내렸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