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릴리안 생리대' 파문...1000여명 '집단소송'으로 확대

[사진 홈페이지 캡처]

[사진 홈페이지 캡처]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릴리안 생리대의 부작용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22일에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식품의약안전처장에게 관련 질의응답이 오가며 공론화 물살을 탔다. 이번엔 소비자 1000여명이 참여하는 집단소송으로까지 문제가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1일부터 한 법무법인은 포털사이트 네이버 '릴리안 생리대 피해자를 위한 집단소송(손해배상청구) 준비 모임'이라는 이름의 카페를 개설하고, 집단소송에 참여할 피해자를 모집하고 있다.
 
법무법인 측은 이날 카페에 올린 게시물을 통해 "'릴리안' 생리대 제품을 사용하시고 신체적 증상 및 정신상 고통 등의 피해를 입으신 소비자분들의 피해 구제를 위한 '집단 소송'(손해배상청구)을 준비 중에 있다"며 "릴리안 제품을 사용하신 분들은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고 밝혔다.
[네이버 카페 캡처]

[네이버 카페 캡처]

22일을 기준으로 카페 가입한 회원은 1400여명 수준이다. 해당 법무법인이 공개한 신청서는 육아 커뮤니티, 여성들이 많이 방문하는 인터넷 사이트 등으로 확산하고 있다.
 
릴리안 생리대와 관련해서는 지난해부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품 사용 후 생리량이 줄거나 생리통이 심해졌다는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게시물이 올라온 바 있다.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자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이 류영진 식약처장에게 "'독성 생리대' 문제를 알고 있느냐", "TVOC(총휘발성유기화합물)가 무엇이냐" 등 질문을 했다.
 
이에 류 식약처장은 "지금 기준으로는 부작용 문제가 제기되는 생리대 판매를 중지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어 위해도 검사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빨리 이뤄지도록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