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종대 의원 "금강산· 내륙기업 투자 손실 해결해야"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금강산관광중단과 5·24조치로 남북경협 사업이 중단되면서 피해를 본 기업들에 정부의 보상과 지원을 촉구했다. 이들 기업은 개성공단을 제외한 금강산투자기업들과 내륙투자기업들이다. 김 의원은 “정부의 조치로 피해를 본 이들 기업의 투자 손실부터 이뤄져야 평화협력의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왼쪽에서 다섯째)과 남북경협인들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협중단 피해 보상과 지원을 촉구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왼쪽에서 다섯째)과 남북경협인들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협중단 피해 보상과 지원을 촉구했다.

 
이날 피해 기업인들은 플래카드를 들고 “한반도 신경제지도, 남북경협사업자·금강산 기업부터 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평양에 진출했던 김정태 안동대마방직 회장은 “박근혜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개성공단 기업들에 투자자산의 90%를 지원했지만, 금강산·내륙 기업에는 단 한 푼도 지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9년 가까이 장기 투쟁으로 지친 기업인들 가운데 이미 사망한 사람도 있고 생존권 투쟁을 위해 농성했던 남북경협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고 병마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안타까운 사연도 소개했다.
 
최요식 금강산투자기업협회 회장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100일이 지났지만, 정부의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북한 투자기업인들이 9년 동안 가뭄으로 거의 죽을 지경인데 정부가 올 추석에 ‘단비’를 내려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평양에 진출했던 김한신 G-한신 대표도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잘못된 판단에 의한 남북관계로 억울하게 희생된 기업들에 신속한 지원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ko.soos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