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기 댓글 수사팀’ 수사 개시…검찰, 국정원 댓글 외곽팀장 30명 출국금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여론 조작 및 정치 개입 의혹에 대해 검찰이 22일 수사를 시작했다. 서울중앙지검 박찬호 2차장검사는 “공공형사부에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 검사는 공공형사부와 공안2부 검사, 일선 검찰청에서 파견된 검사 등 10여 명이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출근하는 윤석열 지검장.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출근하는 윤석열 지검장. [연합뉴스]

최우선 수사 대상은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활동 내용의 일부를 파악했다고 주장한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 부대, 일명 ‘사이버 외곽팀’ 이다. 수사팀은 이날 외곽팀장 30명을 출국금지했다.

4년 전 댓글 수사 검사 대거 투입, 본격 수사
외곽팀장→원세훈→MB 청와대로 확대될 듯

 
국정원 TF는 최근 "원세훈 전 원장 재임기간 중 심리전단에서 2009년 5월~2012년 12월 알파(α)팀 등 민간인으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했고, 이는 18대 대선 직전인 2012년 4월에 30개까지 확대됐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2012년 한 해만 외곽팀에 들어간 자금이 약 30억원이었다"고 덧붙였다.
 
검찰 수사팀은 김성훈 공공형사수사부장과 진재선 공안2부장을 중심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2013년에 윤석열 현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끈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팀에 속해 있었다. 당시 수사팀원이었던 이상현 제주지검 검사, 이성범 대전지검 검사도 파견 형식으로 재합류했다. 이들 외에 공안2부 조광환·정우석 검사, 공공형사수사부 박규형·허훈 검사 등이 수사에 참여하고 있다. 검찰 내부에선 이들을 ‘2기 댓글 수사팀’으로 부른다.  
국가정보원 전경. [연합뉴스]

국가정보원 전경. [연합뉴스]

외곽팀의 활동 내용과 국정원이 투입한 자금 규모가 드러나면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 받고 있는 원 전 원장에게 추가 기소(횡령ㆍ배임· 직권남용 등의 혐의)가 이뤄질 수도 있다. 
 
국정원 TF에 따르면 한국자유연합 등 이 전 대통령을 지지한 보수 단체들이 사이버 외곽팀으로 활동했으며, 2011년 10월에 ‘SNS를 국정홍보에 활용하라’는 청와대 회의 내용이 국정원에 전달됐다. 이같은 내용이 수사에서 확인되면 이명박 정부의 핵심 관계자에게까지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