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차별, 인종차별...' 구글 퇴사 결심한 아시아계 여성

세계 최대의 인터넷 검색 서비스 기업 구글에 근무하던 아시아계 여성이 인종차별과 성차별을 당한 끝에 퇴사했다.
 
지난 18일(현지 시각) 구글 뉴욕 오피스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다 몇 달 전 퇴사한 퀴첸 장(Qichen Zhang, 27)이라는 아시아계 여성은 한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소식을 알렸다.
 
하버드대 출신인 장은 2013년 구글에 엔지니어로 입사했다. 그러나 구글은 '동양인 여성 엔지니어'가 버텨내기에 힘든 회사였다.
 
[사진 transatlantic digital debates, 구글]

[사진 transatlantic digital debates, 구글]

장은 인터뷰에서 과거 백인 남성 동료가 그녀에게 한 모욕적 언행을 회상했다.
 
동료는 장에게 "너는 취직이 쉬웠겠다. 사람들이 아시아 사람들은 수학을 잘한다고 생각하니까"라며 비꼬았다고 말했다. 장은 자신의 노력을 무시한 동료의 발언에 충격을 받았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장은 백인 남성 엔지니어들과 함께 회의할 때 발언권조차 얻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장은 유일한 동양인이자 유일한 여성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장은 "특히 아시아 여성이나 흑인, 소수 민족 여성 임원이 별로 없었기 때문에 회사에서 기회를 찾기 힘들었다" "그런 문화가 나의 의욕을 꺾어 놓았고, 내가 퇴사를 결정한 이유가 됐다"고 알렸다.
지난 12일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백일우월주의자들의 남부연합기를 찢는 차별반대 시위대. [사진 AP=연합뉴스]

지난 12일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백일우월주의자들의 남부연합기를 찢는 차별반대 시위대. [사진 AP=연합뉴스]

 
장은 "구글이 언론에 좋은 이미지를 비추고자 하지만 실제로는 사내 인종차별, 성차별을 해소하는 데 힘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영국의 한 매체는 구글 직원의 56%가 백인 직원이며, 아시아인은 35%, 히스패닉이 4%, 흑인은 2%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