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타벅스, 카페인 99% 제거한 ‘디카페인’ 출시

스타벅스가 디카페인 음료를 22일 출시했다. [연합뉴스]

스타벅스가 디카페인 음료를 22일 출시했다. [연합뉴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전국 1060개 매장에서 카페인을 제거한 ‘디카페인 에스프레소 음료’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이날부터 CO₂공정으로 카페인만을 제거한 스타벅스 디카페인 원두를 활용한 음료를 전국 1060여개 매장에서 판매한다
 
디카페인 음료는 카페인 함량을 상당 부분 제거한 음료로 한국에서는 식품 등의 표시 기준에 따라 커피류의 카페인을 90% 제거하면 디카페인 표시가 가능하다.
 
스타벅스 디카페인은 원두 기준 99%의 카페인이 제거돼 카페인에 민감한 고객들이나 임신, 수유 중인 고객, 카페인 섭취를 줄이고 싶은 고객들도 마실 수 있다고 스타벅스는 설명했다. 스타벅스 디카페인 원두를 활용해 제공 가능한 음료로는 카페 아메리카노, 카페 라떼를 포함해 에스프레소 샷으로 제조할 수 있는 모든 음료에 해당된다.  
 
화학제품을 사용해 카페인을 제거하는 공정이 아닌, 액체 이산화탄소(CO₂)가 높은 압력으로 통에 담긴 생두와 접촉하면 생두를 분해하는 용매 역할을 하면서 카페인만 뽑아내는 ‘CO₂’ 공정으로 커피의 맛과 향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스타벅스는 디카페인 에스프레소 음료 출시를 기념해 ‘카페인 스톱(STOP)’이라는 주제의 영상을 공개하고 공유 이벤트를 28일까지 한다. 페이스북을 통해 영상을 공유하는 고객 중 200명을 추첨해 출시 예정 텀블러ㆍ머그 등 기획상품(30명), 250g 포장 디카페인 원두(70명), 무료 음료 쿠폰 2매(100명) 등을 증정한다. 당첨자 발표는 9월 15일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