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선미 측 "남편 사망, 유산 상속 분쟁 때문 아냐" 공식 입장

배우 송선미(42) 측이 남편 고모(45) 씨의 사망과 관련해 유산 상속 분쟁 때문이 아니라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송선미의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사건은 고인의 외할아버지 유산 상속 분쟁과 관련해 발생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송선미. [중앙포토]

송선미. [중앙포토]

 
그러면서 “외할아버지는 생존해 있고, 고인은 불법으로 이전된 외할아버지의 재산에 대한 환수 소송을 돕고 있었다”며 “현재 그 재산은 소송 상대방 명의로 모두 넘어간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소속사는 또 조모(28)씨가 고씨로부터 사전에 약속받은 거액을 받지 못해 범행했다는 보도에 대해 “고인과 피의자는 사건 당일 만난 지 겨우 나흘밖에 안 됐다”며 “(고씨로부터) 소송과 관련된 정보를 줄 테니 만나자는 갑작스러운 연락을 받고 처음 만났다”고 했다.
 
이어 “피의자가 어떤 정보나 자료를 갖고 있었는지도 확인되지 않아 고인이 피의자에게 거액을 주기로 약속할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지나친 추측성 글이나 보도를 자제해주길 부탁한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는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니 고인과 유족의 커다란 슬픔과 상처를 배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