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ㆍ기아차, 친환경차 판매 글로벌 2위 차지…혼다 제쳤다

현대ㆍ기아자동차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을 포함한 세계 친환경차 시장에서 사상 처음 판매량 2위 자리에 올랐다.
 
22일 시장조사 업체 IHS와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ㆍ기아차는 올해 상반기 전 세계에서 총 10만2480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반기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4만5324대)에 비하면 2.26배를 판매한 것이다.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지난해 6월 ‘2020년까지 세계 친환경차 시장 판매 2위’를 이루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보다 3년여 앞당겨 목표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판매 증가가 돋보였다. 차종별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전기차는 지난해 같은 기간(3948대)보다 151.7% 증가한 9936대를 판매했고, 이어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758대에서 1792대로 판매량이 증가해 136.4%의 증가율을 보였다. 하이브리드차는 123.7% 증가해 4518대에서 9만659대로 판매가 늘었다.
 
 이에 따라 현대ㆍ기아차는 도요타(59만8136대)에 이어 세계 완성차 업체 중 판매량 2위를 기록했다. 기존에 2위 자리를 지켰던 혼다(8만780대)는 현대ㆍ기아차에 역전당해 3위를 차지했다.
 
<완성차 업체별 친환경차 판매량 추이>
자료: IHSㆍ자동차 업계, 단위: 대

자료: IHSㆍ자동차 업계, 단위: 대

 
현대ㆍ기아차는 2009년 7월 LPi 하이브리드차인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포르테 하이브리드’를 출시하며 친환경차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이어 2011년 독자 개발한 ‘병렬형 하드 타입’ 하이브리드를 적용한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K5 하이브리드’를 선보였고, 2013년에는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양산에 성공했다.
 
현대ㆍ기아차는 2020년까지 하이브리드(HEV) 10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11종, 전기차(EV) 8종, 수소전기차(FCEV) 2종 등 31가지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에 이미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공개했고, 내년 상반기엔 1회 충전으로 390㎞ 이상 주행이 가능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전기차를 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가 새로 공개한 차세대 수소전기차.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가 새로 공개한 차세대 수소전기차.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뿐 아니라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리는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에서도 확고한 기술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최고의 상품성을 갖춘 친환경차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