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선미 남편 살해 범인, 조폭 아냐…전과도 없다"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배우 송선미(42)의 남편 미술감독 고모(45)씨를 살해한 조모(28)씨가 살해 도구를 미리 준비해간 사실이 알려지며 조직폭력배일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경찰이 이를 부인했다.  

 
21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조씨는 서초구 서초동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고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  
 
이날 조씨는 고씨의 변호인이 운영하는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고씨를 다시 만나 이야기를 하던 중 미리 준비한 흉기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조씨가 조폭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22일 경찰 측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조폭 아니다"라며 "전과도 없다"고 일축했다.  
 
또 청부 범죄 가능성에 대해서도 "청부를 했다면 범행을 공개된 장소에서 저지르고 도주하지 않았겠나. 범행을 저지른 뒤 순순히 검거됐다"며 개인적 원한에 의한 범행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법무법인 관계자는 이날 "의뢰인의 비밀을 지켜줘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에 자세한 소송의 내용은 말할 수 없다"면서도 "유가족이 추측성 글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만큼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정황과 쟁점이 된 소송의 요지 정도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밝힐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송선미의 소속사 측은 "송선미가 사고 후 연락을 받고 상황을 인지해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있는 상황"이라며 "세상을 떠난 고인과 유족의 커다란 슬픔과 상처를 배려해 지나친 추측성 글이나 자극적인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고씨는 할아버지 재산 상속 문제를 두고 가족과 분쟁을 벌여 왔으며 이 과정에서 가족의 사정을 잘 아는 조씨의 도움을 받으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씨는 고씨에게 원하는 정보를 건네줬으나 고씨가 약속과 달리 1000만원밖에 주지 않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