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박근혜 탈당론'에 "유·무죄 아닌 '당 궤멸' 정치적 책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2일 당내 논란이 커지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에 대해 “유·무죄의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책임의 문제”라며 거듭 출당을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당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생중계된 G1(강원민방) 시사매거진 ‘인사이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에서 전국 순회 토크콘서트를 시작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에서 전국 순회 토크콘서트를 시작했다. [프리랜서 공정식]

 
그러면서 “당이 이렇게 궤멸하고 한국의 보수진영 전체가 국민에게 신뢰를 상실하게 된 계기를 만든 데 대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1심 선고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을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당 일각의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홍 대표는 또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와 관련해선 “구명정을 타고 (바른정당으로) 나간 사람들이 망망대해를 떠돌고 있다”며 “적당한 시기에 용서할 테니까 모선(자유한국당)으로 돌아오라고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파탄에 책임 있는 사람은 정리해야 할 것이다. 그러면 이 사람들(바른정당 인사들)이 돌아올 명분이 생기지 않겠느냐”면서 “그래도 안 돌아오면 비겁하고 나쁜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