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류영진 식약처장 “총리가 짜증 냈다ㆍ억울하다” 발언 논란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2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살충제 계란 관련 질의에 답하던 중 고개 숙여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2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살충제 계란 관련 질의에 답하던 중 고개 숙여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2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7일 국정현안점검조정 회의에서 자신을 질책한 것을 두고 총리가 “짜증을 냈다”고 표현했다.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류 식약처장이 이 같은 표현을 쓰자 의원들로부터 일제히 면박을 당했다.  
 
국민의당 정인화 의원은 “류 식약처장이 업무 파악이 안 되고 분간을 못해 국민의 엄청난 불신을 받고 있으면서도 답변 태도가 정말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은 이개호 민주당 의원도 “식약처장이 총리께서 짜증을 냈다고 했는데, 짜증이 아니라 질책한 것 아니냐”며 “성실하고 정중하게, 신중을 기해서 답변하라”고 경고했다.  
 
이에 류 식약처장은 “죄송하다”면서도 “짜증과 질책은 같은 부분이다. 약간 억울한 부분이 많아서 그렇다”고 굽히지 않았다.
 
야당 의원들이 일제히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사퇴를 거듭 요구했다. 
 
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무경험, 무자질, 무인격의 예견된 인사 참사”라면서 “책임지고 사퇴할 의향이 없느냐”고 재차 물었다. 김 의원은 “류 식약처장이 임명 당시 국민 건강을 책임질 사람으로 소개됐지만, 자기 입도 책임지지 못하는 사람으로 전락했다”면서 “코드 인사로 자질 없는 사람을 식약처장에 앉히니까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비판했다.
 
거듭된 사퇴 요구에도 류 식약처장은 “식약처 전 직원들이 사태 수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여러 가지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식약처는 충실히 업무를 다했다” “와전이 된 부분이 있다” 등의 대답을 되풀이했다. 이는 사퇴할 뜻이 없음을 우회적으로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살충제 계란’ 파동 자체와 관련해서도 야당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여당 역시 궁지에 몰린 류 식약처장을 적극적으로 엄호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를 질책하며 야당 공세에 힘을 보태거나 사퇴 요구를 방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